수요일, 7월 8, 2020
수요일, 7월 8, 2020
Home 일본뉴스 일본화제뉴스 트럼프, "미군 철수" 韓·日에 '동일 수법'

트럼프, “미군 철수” 韓·日에 ‘동일 수법’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폭로 회고록’으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동맹을 상대로 ‘안보 장사’를 했던 정황이 속속 공개되고 있다.

22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존 볼턴 전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주일미군 경비’로 연간 80억 달러(약 9조7200억원)을 요구했으며, 자신이 이를 지난 7월 야치 쇼타로 일본 국가안보국 국장을 통해 일본 측에 전달했다고 주장했다. 이런 내용은 23일 발간 예정인 회고록 ‘그 일이 일어난 방(The Room Where It Happend)’에 적혀있다. 볼턴 전 보좌관은 당시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모든 주일미군을 철수하겠다”는 말로 일본을 위협, 협상의 우위를 차지하라는 지시도 받았다고 공개했다.

80억 달러는 현재 일본 정부가 부담하는 연간 주일미군 방위비 분담금의 4배 이상이다. 앞서 미국 외교전문지 포린폴리시는 지난해 11월 트럼프 대통령이 일본에 주일미군 방위비 분담금을 4배로 늘리라고 요구했다고 보도했지만, 일본 정부는 이를 부인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에 대해서도 똑같은 수법을 구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에 대해 방위비 분담금으로 50억 달러(약 6조원)를 요구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80억달러와 50억달러를 얻는 길은 모든 미군을 철수시킨다고 위협하는 것”이라고 트럼프 대통령이 말했다고 회고록에 적었다. 그는 또 한국의 경우, 실제 미군 철수가 이뤄질까 두려웠다고 고백했다.

파이낸셜뉴스 도쿄=조은효 특파원
저작권자(C)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Most Popular

日, 8월부터 ‘韓·中·대만’ 사업목적 입국 완화 예상

아사히신문,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 "7월 중 한국, 중국, 대만과 협의 실시" 경제인 등 사업목적 방문에 국한 관광객 입국은 상당기간 어려울 듯  일본 정부가 이르면 다음달부터 사업목적의 입국에 국한해 한국, 중국, 대만에 대한 입국규제를 완화할 전망이다. 1일 아사히신문은 일본 정부가 이달 중 대만, 중국, 한국을 상대로, 경제인...

6월 수출 10.9%↓…감소폭 둔화됐지만 車·석유화학 부진 여전

코로나19 충격이 계속되는 가운데 지난 6월 수출이 392만13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0.9% 감소했다고 산업통상자원부가 1일 밝혔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하루 평균 수출은 16억7000달러로 18.5% 감소했다. 지난...

文대통령 “EU, 한국형 ‘그린 뉴딜’ 핵심 파트너 되어달라”

문재인 대통령은 6월 30일 유럽연합(EU) 지도부와 정상회담을 갖고 '그린 뉴딜 정책'에서의 협력을 제안했다. 문재인정부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경제 회복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한국판 뉴딜의 핵심축...

日 코로나 ‘밤 업소’에서 속출…사흘 연속 100명대

일본의 코로나19확진자가 사흘 연속 100명대를 기록했다. 1일 NHK에 따르면 전날 일본의 코로나 확진자는 도쿄 54명을 비롯해 총 138명으로 집계됐다. 이에따른 누적 확진자는 총 1만9481명이다. 특히,...

Recent Comments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