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7월 8, 2020
수요일, 7월 8, 2020
Home 일본뉴스 일본화제뉴스 日, 군함도 등 역사 왜곡에 "우린 성실히 이행"

日, 군함도 등 역사 왜곡에 “우린 성실히 이행”

조선인 강제노역의 현장이었던 일본의 근대산업시설을 둘러싼 일본의 역사 왜곡과 억지 주장이 이어지고 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22일 한국 정부가 일본 근대산업시설의 세계유산 등재 취소를 요구하는 서한을 유네스코에 발송할 방침인 것과 관련 “우리나라(일본)는 지금까지 세계유산위원회의 결의와 권고들을 진지하게 받아들여, 약속한 조치를 포함해 성실히 이행해왔다”고 주장했다.

한국 정부는 이달 안으로 일제 강제징용 현장인 군함도를 포함한 일본 근대산업시설의 세계유산 등재 취소를 요구하는 서한을 유네스코에 보낼 방침이다.

당초 일본 정부는 유네스코 측에 메이지 시대 산업시설 일부에서 한국인과 여타 국민이 본인 의사에 반하게 동원돼 가혹한 조건에서 강제로 노역했다고 인정하면서 희생자들을 기리는 정보센터를 설치하겠다고 약속하면서, 유네스코로부터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를 인정받았다. 그로부터 약 5년 뒤에 문을 연 산업유산정보센터엔 당초 약속과 달리, 강제동원 피해를 부정하고 “하시마(일명 군함도)에선 조선인에 대한 차별은 없었다”는 왜곡된 내용의 영상•기록물이 버젓이 전시돼 있다.

앞서 지난 15일 오가타 나오키 관방 부장관은 “센터의 전시 내용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의 결의와 권고를 포함해 전문가들의 조언을 받아 적절하게 판단한 것”이라고 억지 주장을 펼쳤다.

파이낸셜뉴스 도쿄=조은효 특파원
저작권자(C)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Most Popular

日, 8월부터 ‘韓·中·대만’ 사업목적 입국 완화 예상

아사히신문,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 "7월 중 한국, 중국, 대만과 협의 실시" 경제인 등 사업목적 방문에 국한 관광객 입국은 상당기간 어려울 듯  일본 정부가 이르면 다음달부터 사업목적의 입국에 국한해 한국, 중국, 대만에 대한 입국규제를 완화할 전망이다. 1일 아사히신문은 일본 정부가 이달 중 대만, 중국, 한국을 상대로, 경제인...

6월 수출 10.9%↓…감소폭 둔화됐지만 車·석유화학 부진 여전

코로나19 충격이 계속되는 가운데 지난 6월 수출이 392만13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0.9% 감소했다고 산업통상자원부가 1일 밝혔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하루 평균 수출은 16억7000달러로 18.5% 감소했다. 지난...

文대통령 “EU, 한국형 ‘그린 뉴딜’ 핵심 파트너 되어달라”

문재인 대통령은 6월 30일 유럽연합(EU) 지도부와 정상회담을 갖고 '그린 뉴딜 정책'에서의 협력을 제안했다. 문재인정부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경제 회복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한국판 뉴딜의 핵심축...

日 코로나 ‘밤 업소’에서 속출…사흘 연속 100명대

일본의 코로나19확진자가 사흘 연속 100명대를 기록했다. 1일 NHK에 따르면 전날 일본의 코로나 확진자는 도쿄 54명을 비롯해 총 138명으로 집계됐다. 이에따른 누적 확진자는 총 1만9481명이다. 특히,...

Recent Comments

Translate »